달력

01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이 영화에 관해서 감독인 잭 슈나이더 만큼이나, 혹은 그보다 더 제작자로 나선 크리스토퍼 놀란의 이름이 많이 거론되고 있다. 원작 만화를 기반으로한 히어로 무비에서  일대 획을 그은 인물이니 그럴 수 밖에. 그 만큼이나 이 작품에는 크리스토퍼 놀란의 인장이 곳곳에 드러나 있는데, 문제는 감독인 잭 슈나이더와의 화학작용이 시너지 효과를 불러일으킨것 같지는 않다는 점이다. 




내가 놀란의 배트맨 3부작에서 특별함을 느꼈던 부분중의 하나는 비교적 허황된 본작의 설정을 다루는 자세에 있었다. 생각없이 설정들을 그저 스크린에 펼쳐놓는데만 급급한것이 아니라 마치 본작의 이야기들이 구전 설화라고 친다면 영화는 그 설화들이 현실의 어떤 사건들을 바탕으로 발생하게 되었는가를 구현하는데 성공했다는 부분말이다. 예를들어 왜 사람들이 배트맨에 대해서 두려움과 경외감을 갖게 되는가라는 일견 별 쓸모 없는 의문 같은것이, '허수아비'의 약에 취해 모든 사물을 공포의 대상으로 여기게 된 사람들이 본 배트맨의 모습을 통해 별 무리없이 해소되는 대목이 그랬다. 이 작품에도 비슷한 대목이 나온다. 슈퍼맨과 크립토나이트의 관계가 그것이다. 이 관계가 새삼 스포랄것도 없으니 이 작품이 어떻게 설명하고 있는가를 들여다 보자면, 슈퍼맨의 초능력은 (크립톤의 것보다 더 젊고 밝은 별인) 태양의 에너지를 흡수할 수 있는 지구의 환경이 크게 작용했다. 그런데 본래 자신이 태어난 별인 크립톤 행성의 물질과 닿으면 그 초능력이 사라지고 '보통의'몸으로 돌아가게 되는 거다. 이는 물론 '기특한' 세심함이지만 아직 기억에 생생한 시리즈를 두고 리부트를 한다고 나선 영화를 보는 것 처럼 썩 유쾌하지 않은 데자뷰가 느껴진다는 점이 문제다.


넓게 보면 샘 레이미 감독의 '스파이더 맨' 부터 가깝게 보면 놀란의 배트맨 3부작부터라 할 수 있는 '2세대 히어로 영화'마저 이제 클리셰가 되어간다. 소재 기근에 시달리던 헐리웃에게 단비와도 같았던 만화 원작 영화들이 애초의 새로움, 신선함이라는 장점을 잃어가고 있다는 말이다. 무적의 만화 주인공에게 인간적인 고뇌의 장을 열어줬던 시도들이 너무나 자주 사용되고 있다. 비정규직 인생 피터 파커도, 초 갑부 브루스 웨인도 그러더니 최근에는 토니 스타크도 인간관계 빵점이었던 괴짜들이 영웅의 아우라를 모두 다 잃고 죽을 고생을 하다가 다시 살아났다. 영웅의 아우라를 잃어버리게 만드는 파격이 이제는 더이상 파격이랄 것도 없게 되어버린 상황인거다. 앞서 말한 배트맨의 경외감이나 수퍼맨의 크립토나이트 처럼 만화적 설정을 현실감 있게 풀어주는 시도들도 이제는 그런가 부다 할 정도. 람보를 피해가던 총알처럼 이제 이 영웅들이 웃음거리가 될 날이 얼마 남지 않은 듯 하다. 


극의 내용에 좀 더 집중해 본다면, 결정적으로 조드 장군이 너무 무매력이라는게 문제다. 시작부터 수퍼맨의 아버지와 함께 부닥치며 무게란 무게는 다 잡고 있는데, 기대만큼 악랄하지도 영민하지도 않다. 자신의 종족을 지구에 되살리려는 인물의 의도는 알겠으나, 시작부터 반란으로 등장한 인물의 애국 애족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그저 부릅뜬 두 눈보다는 좀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지 않았나 싶다. 극의 클라이막스에서 슈퍼맨과 '천하제일무술대회'를 찍기 전까지는 시종일관 무게를 잡는데 소모되고 마는 조드의 캐릭터다. 물론 배트맨 3부작과 같은 시리즈 물의 첫번째 영화들이 기대보다 못한 완성도로 실망을 주지만 시리즈의 시작으로서 차기작에 대한 기대를 품어볼 만하다는 시선도 있을 줄로 안다. 그런데 언제부터 영화 한편이 1회차 티비 드라마가 된건지;;; 별로인 1편 봐줬다고 2편 볼 때 할인 해 줄것도 아니면서;;;시작부터 '아, 이번 편은 좀 별론데요~ 뒤에 나오는 시리즈 보시려면 봐두는게 좋아요~'라고 하던지. 이 짓거리도 요즘은 거의 클리셰라 할만한 상술이지 않나?


이 영화에서 가장 놀라운 부분은 지구인들의 멘탈이 아닐까? 우주인 둘이 자기들 터전을 쑥대밭으로 만들어 놨는데 멀쩡히 자기들의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다니;;; 크립토나이트라는 약점마저 현실적으로 설명하려했던 영화 속에서 '사고' 후의 사람들에 대한 묘사는 매회마다 도시가 작살나는 특촬물의 강철 멘탈을 가진 사람들로 표현하니 그 괴리감이 더 크게 다가온다. 













#1. 이 영화는 마치 '놀란' 파트와 '슈나이더'파트가 분리된 것 같은 느낌.


#2. 아무래도 DC는 끝물에 올라 탄 듯. 

     계획대로 저스티스 리그가 만들어 진대도 어벤져스 아류 이상은 넘어서지 못할 것 같음.


#3. 시작 부터 이렇게 뻑적지근하게 부숴대면 후속작이나 저스티스 리그에선 어느 정도까지 작살을 내려는지;;











<위의 사진, 동영상은 모두 단순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원작자에게 있습니다.>




















Posted by 어린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