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1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일단 한 마디, 

이쁜 것들을 데려다 이쁜짓들을 시키니 이쁘지 않을 도리가;;;




 

이른바 청춘 영화나 성장 영화로 구분이 되는 장르에도 일종의 클리셰가 있다. 애들 같지 않게 일상어 같지 않은 어휘를 부끄러운 줄 모르고 쓴다거나, 뭔가 특출난 재능이 있다거나, 뭐 그런. 이 영화의 인물들도 괴짜같이 별 해괴한 짓들을 다 하고 다니지만 어찌어찌 졸업할 때가 되니 다들 명문대에 가게 되는 그런 노선을 따르고 있지만 그렇다고 그런 점이 뭐 그런 큰 흠결은 되지 않는다고 본다. 물론 그런 점들이 뭔가 더 특별한 영화가 되는데는 방해가 될 수도 있겠지만 누구나 엇비슷하게는 겪어 봤음직한 '그 시절'의 파고는 두고 두고 곱씹어도 두고 두고 감정선을 건드리는 그 무엇을 갖고 있질 않나. 물론 충격으로 환영을 보기도 하는 찰리(로건 레먼)와 스스로를 나락으로 떨어트려 온갖 추문을 안고 사는 샘(엠마 왓슨)과 동성애자로서의 고단한 삶을 살아내고 있는 패트릭(에즈라 밀러) 만큼의 파고라면 누구나 겪어 봤음직한 상황은 아니겠자만 그 파도가 향해가는 방향성에 대해서라면 또 아니랄 수도 있는 것이니 말이다.


이들은 'Nothing'이다. 이는 수업시간에 선생님과 말꼬리잡기를 하다 패트릭이 얻게 된 별명인 동시에 아직은 아무것도 이루지 못한 이들이 'Something'이 되고자 하는 욕망과 대비해 스스로를 바라볼 때 갖게 되기 쉬운 자괴감의 꼬리표다. 혹은 학교에서 종종 열리는 댄스 파티에서 벽만 지키고 서 있는 'wallflower'들을 바라보는 타인들의 시선일 수도. 그 스스로도 괴로운 기억에 트라우마를 갖고 살고 있으면서 친한 친구마저 자살로 잃게 된 소심한 책벌레는, 남자들과 지저분한 추문이 끊이지 않았던 'X레'는, 앞에 나서길 좋아하는 'X모 자식은' 타인에게 'Nothing'이다. 


그러나 이들의 내면을 알아주는 이에게 이들은 'Something'이다. 소심한 책벌레 찰리는 남다른 감수성으로 타인의 감성을 풍요롭게 만들어주는 소중한 아이였고, 어렸을 적의 트라우마를 떨치지 못해서 괴로워 했던 샘은 누구보다도 사랑스러운 아이였으며, 게이라는 이유로 해서 많은 슬픔을 그저 가슴속에 품을 수 밖에 없었던 패트릭은 그럼에도 남들을 즐겁게 하려 애쓰는 이타적인 아이였다. 이들은 서로의 특별함을 발견해 줌과 동시에 자신의 특별함에도 자신을 얻게 된다. 그렇게 그들은 서로의 손을 잡고 그들만의 터널을 한걸음 한걸음씩 걸어낸다.


히얼 컴스 더 터널송



그렇게 유별날것 없어보이는 이 드라마를 반짝 반짝 빛나게 만드는 공로는 오롯이 배우들에게 가야만 할 것 같다. '케빈에 대하여'에서 사이코 패스 아들역할로 많은 사람들을 깜놀하게 만들었던 에즈라 밀러는 바스러질듯 위태로운 외향적인 게이 소년의 역할을 맡았고, 자존감이 부족해 질떨어지는 남자들과 추문에 얽히곤 하는 '소문 나쁜' 여자아이를 헤르미온느(헐미온? 헐마이온?)가 연기했으며, 어릴적의 괴로운 기억을 품은채로 사람들과 관계를 맺기 어려워하는 소심한 소년을 로건 레먼이 맡았다. 그야말로 화려하지만 내실마저 탄탄한 캐스팅. 엠마 왓슨은 별 무리없이 능숙하게 아역 이미지에서 벗어난 모습이고 나만의 믿고보는 배우 순위권에 위치한 에즈라 밀러는 몇 년뒤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가 기대되는 기대주로서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는데, 로건 레먼의 경우엔 제대로 관심있게 지켜본 작품이 처음이라 가장 의외로 받아들인 경우였다. 이번에 알게 된건데 애쉬턴 커쳐의 출연작 '나비효과'에서 (말하자면) 어른 영혼을 가진 아이의 당찬(?) 연기를 선보였던 그 소년이 로건 레먼이었다네? 그 아슬아슬한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낸 그 였기에 이 영화에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 둘 수 있었다고 뭐 그렇게 평하고 싶다. 이 셋을 보는것 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영화였다.









<위의 사진, 동영상은 모두 단순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원작자에게 있습니다.>





Posted by 어린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