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그저 젊은 한때의 치기에 가까웠던 의대생 에르네스토의 남미 종단 여행이 혁명가 '체'를 낳는 과정이 되었듯이, 한국의 다큐멘터리 감독 정호현의 쿠바 탐구는 애초의 의도와는 다른 전혀 의외의 결과물을 낳게 된다. 바로 연인 '오리엘비스'를 그 과정에서 만나게 된 것이다. 그리고 이 영화는 그 뜬금없는 인생의 변주를 가감없이 그대로 들려준다. 




영화 전체를 놓고 보면 그래서 어느 주제를 특정하여 거론하기에는 조금 무리가 따른다. 초반에는 밖에서 보는 쿠바의 이미지를 한꺼풀 두꺼풀 벗겨내는 쿠바의 민낯 탐구가 주 목적이라면, 중반 이후부터는 여느 연인의 연애사와 다르지 않은 부대낌이 한국 땅에서 벌어지는 내용이 주가 되어 보여진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혁명가 체 게바라와 그의 남미 종단 여행을 괴리 시켜 생각하지 않듯이 이 영화의 감독이자 주인공 격인 정호현은 쿠바와 자신의 연인 오리엘비스를 괴리시켜 파악하지 않는다. 애초에 기획했던 화면안에 비집고 들어온 오리엘비스를 애써 잘라내지 않음과 동시에 연인을 만나기 전까지의 (쿠바의 민낯을 탐구했던) 과정도 가감없이 그대로 드러내 보인다. 결국 오리엘비스는 쿠바라는 체제안에서 살아왔고, 그 오리엘비스를 통해 쿠바의 모습이 보이기도 하니 일견 동떨어져 보이는 두 소재는 결국은 같은 맥락에서 이해가 가능한 것이다.   

그러나 영화는 쿠바와 오리엘비스에게만 방점을 찍지는 않는다.'국민은 일을 하는척 하고 나라는 돈을 주는 척 한다'는 말로 요약되는 쿠바의 민낯을 뒤로 하고 오리엘비스, 호현 커플이 맞딱뜨린 대한민국. 허울 좋은 평등 속의 극심한 저효율, 억압, 독재가 쿠바인을 속박하는 요소라면 대한민국 사람들은 또 다른 요소로 속박을 당하고 있다. 끝간데를 모르는 고효율로 오히려 내팽개쳐진 노동자들, 패싸움 편먹듯이 '전도질'을 하는 종교 문화, 다른 외양에 대한 천박하다거나 오지랖 넓다 할만한 관심과 배척들... 남의 시선으로 상처받을 딸이 걱정이 되었는지 그 스스로가 확고한 의지를 가져서 그랬는지는 모르지만 그래서 캐나다로 유학을 떠나는 나이 꽉찬 딸에게 흑인만 아니면 되지 누구와 만나도 아무 거리낄것이 없다고 했다는 호현의 어머니. 그런데 그런 상처에 대해서는 나이든 노인에게서 뿐만이 아니라 거리낌없이 오리엘비스와 어울리는 조카뻘 아이들의 입에서도 나오는 정도다.    

쿠바에서 '이 아름다운 땅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춤추고 노래하는 것 밖에 없구나' 하며 탄식을 내뱉었다는 정호현 감독. 그녀는 '그래도 그들에게는 춤추고 노래할 수 있는 흥이 있고 희망이 있다'는 식으로 애써 포장하지는 않는다. 현실이란 그 보다는 진지한 것이기 때문이리라. 이 다큐멘터리 영화도 결국 어찌보면 궁상맞게도 어찌보면 흥겹게도 보이는 음악과 춤과 함께 오리엘비스,호현 커플의 2세 잉태 소식과 함께 끝이 난다. 그러나 마찬가지로 모든 어려움을 이 춤으로, 이 음악으로, 사랑의 결과물인 이 아이로 말미암아 이겨 낼 수 있으리라고 섯불리 앞장서지는 않는다. 단지 거기에 쿠바가 있었고, 거기에 오리엘비스가 살았고, 사랑에 빠졌고, 아이가 생겼고, 항상 음악과 노래가 함께 할 뿐이다. 

영화는 마치 근방 옆 나라에서 시작 되었다는 레게 음악을 '보는 듯' 하다 (쿠바하면 체 게바라를 떠올리듯 레게 하면 밥 말리를 떠올리게 되고, 사실 내가 아는 레게는 거의가 밥 말리의 음악이기는 하다;;). 처음 레게를 접하게 된다면 특유의 멜로디와 리듬으로 인해 마냥 노세 노세 하는 노래로 취급하는 경우가 생기기 쉽다. 물론 많은 노세 노세 하는 노래와 사랑 노래가 있지만 유명한 곡들 중에는 여느 노래에서는 보기 힘들 정도로 선동적이거나 정치적인 메세지를 담은 노래도 많다. 그러나 그런 노래라 하더라도 레게 특유의 멜로디와 리듬감을 놓치지는 않는다. 이 영화 역시도 재기 발랄한 리듬감을 놓치지도 않음과 동시에 쿠바와 한국, 그리고 그 사이에서 사랑을 만들어가는 연인의 모습을 별 거부감 없이 넘나든다. 너무 무게잡고 진지하지도 않으면서 생각없이 풀풀 흩날리지도 않는 이 영화, 참 '쿨' 하다. 
 



<위의 사진들은 모두 단순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시네마 달' 에 있습니다.>
Posted by 어린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네마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2.16 15:04

    안녕하세요. [쿠바의 연인]의 배급을 맡고 있는 시네마달입니다. 좋은 글 감사하구요, 공식블로그에 스크래 해 갑니다.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었으면 해서요! blog.naver.com/cubanboy에 오시면 확인하실 수 있답니다 :) 앞으로도 많음 관심 부탁드려요!

  2. 슬픈현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12.14 22:52

    쿠바는 가난하고 똑같이 평등하고 아무리 돈이 많아도 좋은집에서 살수없고 대부분 쿠바혁명이전에 지어진 집에서 죽을때까지 살아야한다! 만약에 부자로 살려면? 쿠바를 떠나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