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동명의 인기 웹툰을 영화화 한 이끼. 오랜만의 강우석 감독의 작품에 요소마다 배치된 연기파 배우들로 주목을 끌 만한 요소가 많은 영화다. 더구나 아는 사람은 다 안다는 원작 만화의 내용에 대한 기대까지 더해지니 적지 않은 안팍의 기대도 끌고 있는 것으로 안다. 그런데 과연 기대만큼 대박 히트를 칠 수 있을까?

 



                                                               오른쪽이 '하성규'역의 김준배
 
 만약 대박이 난다면 그 첫번째는 배우들의 연기 때문일 것이다. 정재영, 박해일,유해진등등 어느 자리고 갖다만 놓으면 기본 이상은 발휘하는 이들에 더불어 '타짜' 등에서 임팩트 있는 모습을 보여줬던 김상호등의 조연급들의 하모니가 극 전체를 상당히 '있어' 보이게 한다. 특히 '하성규'역의 김준배는 짐승같은 에너지를  자유자재로 다루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그 에너지가 그대로 드러나는 과거 회상 장면에서나 그 에너지를 적당히 숨기고 사는 현재의 장면에서나 하성규의 야수성은 상당히 매력적이었다. 그리고 배우로서 그다지 다양한 이미지를 갖고 있지는 않는 허준호도 이야기 전개의 중심 축인 '유목형' 역할의 심약한듯 얼핏 광인과도 비슷한 기질을 표현하는데 성공적이었다고 평하고 싶다. 







 대박 가능성의 두번째 이유로는 (딱 들어맞는 표현은 아닌거 같지만) 영상을 들고 싶다. 영상미(美)가 아닌 그대로의 영상. 히트친 영화가 많은 감독 강우석에대한 비판중에 그의 미학적인 측면에서의 아쉬움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분야로는 더더욱 아는게 없어서 뭐라 풀어 쓰기에는 좀 그렇지만 어떤 구도, 색감, 화면 편집 등에서 뭔가 2%정도 후달린달까. 강우석 감독의 영화에서는 그 옛날의 투캅스나 최근의 공공의 적이나 시간의 흐름에 비해서는 뭔가 더 세련되어졌다거나 하는 맛이 느껴지지 않는다. 이 영화 '이끼'에서도 물론 스릴러 장르의 특성상 다양한 시도들을 한것으로 보이기는 하지만 엇비슷한 이야기를 하는 다른 영화들과 비교해 본다면 영 심심하달까(혹은 촌스러 보인달까). 그런데 오히려 그런 느낌이 색다른 맛을 주기도 한다. 말하자면 진짜로 생짜인(다큐멘터리 영화의 화면 같이도 느껴지는 ) 화면을 갖고 켜켜이 쌓인 음모들을 풀어나가니, 영화 '도망자' 처럼 정말 사고가 날것만 같은 화면에서 튀어나오는 충격과는 또 다른 느낌이 들더라 이말이지. 


그.러.나

만약 이 영화가 대박에 실패 한다면 그 이유는 너무 확실하게 한가지, 지루하다. 무슨 프랑스 예술영화처럼(;;;) 잠이 오게 한다던가 그렇지는 않지만 중요한 순간에 임팩트를 주는데 실패한 느낌이다. 어디에 뼈대를 두고 이야기가 전개 되는지가 도무지 희미하다. '유목형'의 죽음에 대한 비밀인지, 마을의 탄생에 대한 비밀인지. 물론 두 가지 비밀을 따로 떨어뜨려 놓고 생각할 수는 없지만, 파면 팔수록 얽히고 설켜서 '그림이 커지는' 이야기 진행을 원했다면 그 연결이 조금 더 부드러웠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느낌이;;;  사실 주인공 '유해국(박해일)'의 시점을 따라가면서 관객이 알아내는 비밀은 비밀 통로 밖에 없다. 예고편에서도 수없이 써먹은 그 장면은 '우와~ 이 동네 겉으로는 멀쩡한데 골때리는 동네네~'하는 정도의 느낌을 관객들에게 안겨주지만 그 이후로 유해국이 알아내는 것은 없다. 뭘 조사하려다 걸려서 죽을 고생을 하기는 하는데  갑갑한건 그러고서도 자기가 알아내는 건 하나도 없다. 중요한 순간에 주요 인물이 주요한 이야기를 일장연설로 풀어서 해줄 뿐. 엄청난 고난을 겪고도 정보는 그와는 무관하게 누군가가 턱 던져주는 것 밖에 없으니 따라가는 입장에서는 영 맥이 빠진다. 그래서 혹여, '지루하다'는 말 대신에 '지치게 한다'는 표현을 해도 좋을 듯 싶다. 도대체가 약만 올리지 뭘 안준단 말이지. 그렇게 결론 부분에 다다르니 뭔가 정보들이 쏟아진다. 기도원의 대 참사가 '유목형'의 짓이 었는지,  '천용덕 이장(정재영)'의 짓이었는지도 상황에 따라서는 상당히 흥미로운 장치가 될 수 있었지만 그것에 대한 천용덕의 거론에 뒤이은 '영지(유선)'의 진술 한번에 너무나 간단하게 끝장나버린다. 더구나 뜬금없는 천용덕 이장의 혈연 관계는 왜 드러나는지, 부장검사의 압력도 쌩까고 현지의 경찰 병력까지 통제를 시킨 상황에서 어떻게 천용덕 이장의 아들의 존재가 드러나지 않았는지도 별다른 설명이 없다. 원작을 접하지 않은 입장에서 보자면 원작의 내용을 영화에 맞게 재구성 하는데 좀 애를 먹은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뭔가 힘을 잔뜩 쓰기는 하는거 같은데, 비 상식적인 우리 사회의 단면을 스릴러라는 장르를 통해서 드러내 보고 싶었는지, 아니면 구원과 같은 종교적 문제를 건드려 보고 싶었는지, 짐작만 해볼 뿐 그 시도들이 와 닿지를 않는다. 오히려 곁가지로 거추장 스럽게만 느껴질 뿐. 




#1. 바위틈의 이끼를 뜯어 먹으면 이런맛이 날까? 무색무취의 생명력만 가득한. 으...못먹겠다.


                                                                  베스트 ㄳ.







                                                        
Posted by 어린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pass790512 BlogIcon al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07.16 10:17

    원작 웹툰을 보신 분들이라면 많은 실망을 할 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blog.naver.com/pass790512 BlogIcon als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0.07.17 01:12

      영화에선 캐릭터의 과거를 거세하는 바람에 이해하기가 힘들겠더군요. 주요 장면도 삭제 되고요, 원작 이끼랑은 완전 다른 분위기까지.. 원작 한번 보세요 단 웹툰으로요. 작가가 웹툰으로 최적화된 연출을 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