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72017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킥 애스 2 : 볼스 투 더 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0.23 킥 애스 2: 겁 없는 녀석들(Kick-Ass 2: Balls to the Wall)





이 괴작 시리즈의 정체는 뭐지? 1편에 대해서는 '새벽의 저주'를 봤을 때와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는 평을 했었던것 같다. 2세대 장르영화의 탄생과도 같은. 그런데 이 속편에 이르러서는 거기에서도 좀 더 나간 듯한 느낌이다. 뭔가 익숙하다 익숙하다 했더니 이건 흡사 귀여니 소설이 아닌가? 인물들은 동네의 그저 평범한 소년 소녀 들이지만 하는 행동들이나 영향력은 전국구 깡패거나 아이돌 스타와도 같이 그려졌던, 한 때의 시대의 아이콘이자 심지어 영화로도 다수 만들어 졌던 그 인터넷 소설 말이다. 그 보다 더 이전에는 슬램덩크에서 그런 정서를 찾을 수 있었다. 족히 30대 중반은 되어 보이는 고3선배들의 비주얼 하며, 전국 대회 레벨도 아닌 도내의 고등학교 선수의 레벨이 프로 선수들을 쌍싸대기 칠정도로 그려졌던 그런 정서 말이다. 이 작품들의 '만화적인 상상력'은 평범한 주인공 주위의 환경을 무림 강호로 만들어 모험의 장으로 삼았었다.


역시 전편과 마찬가지로 기본적인 뼈대는 스파이더 맨에서 빌려 온 듯한 이야기다. 킥 애스에 의해 아버지를 잃은 레드미스트는 킥 애스에 대한 복수심에 불타올라 그를 헤칠 궁리에 몰두한다. '우연찮게' 거액의 유산도 생겼겠다 고수들에게서 무술을 전수 받아 그 목표를 이루려 하지만 그게 하루 이틀에 될리가 있나. 조금 배우다가 차라리 돈을 주고 사버리게 되는 레드미스트, 아 레드미스트였던 '머더퍽커'. 그런데 별 무리없이 엄마가 등장했다가 극에서 퇴장하고 별 감정의 동요도 없이 거액의 유산으로 사람들을 산다는것도 황당한 전개지만 여기에 더해 그 옆에서 싸움 코치 역할을 하고있는 사람이 '척 리델'이라면? 심지어 다른 역할로 척 리델이 출연한게 아니라 척 리델이라는 인물 그 자체로 출연하고 있으니 철없는 고딩의 망상이라기엔 심히 언발란스 한 묘사이질 않나.ㅎ 마치 귀여니 소설에서나 있을 법한. 


거기다 별 감정의 고조 없이 그저 고용하니 팀원이 되었다는 식으로 모여드는 머더퍽커의 팀은  그저 머더퍽커가 멋들어진 별명을 만들어 주는것으로 관계가 만들어지는데 가장 큰 방점을 찍게 된다. 너무 인종차별적인 이름짓기가 아니냐는 주변인의 평가가 양념처럼따라 붙을 정도로 흑인 격투가에겐 '블랙 데쓰'라는 이름을, 러시아 출신의 살상 전문가에겐 '머더 러시아'라는 위악적이고도 유치한 이름 짓기가 이어진다. 이는 힛걸에게 수련을 받으려다 계획이 틀어지자 팀을 구성하는 킥 애스 무리에 있어서도 비슷한 전개로 이어지는데 전직 마피아 였다가 종교의 힘으로 새사람이 된 군복 차림의 사내는 '슈퍼 캡틴'에 물리학 교수라는 뻥을 쳤던 사내는 '미스터 그래비티'가 된다. 그리고 그 별명에 걸 맞은 의상은 보너스. 


그런데 마치 할로윈 의상같은걸 입고서 유치한 이름을 짓고 팀을 만들어 하는 짓들이 정말로 피와 살이 튀는 살상극이니 여기서 오는 괴리가 이 영화가 가진 개성의 핵심인 것이다. 사실 다른 '진짜' 히어로 영화들의 인물도 위의 상황과 크게 다를 것이 없다. 손에서 발톱같은게 나오는 사람은 족재비과의 '울버린'이 되고 자기장을 마음대로 조종할 수 있는 사람은 '매그니토'가 되는 지경이니. 그런 유치한 의상과 이름을 가지고 그 인물들은 세상을 구원할 갖은 고초를 진지하게 겪게 되니 사실 한 발짝 떨어져서 보면 그 상황이란건 그야말로 블랙 코미디나 다름 없다. 한 두번의 시도가 그런 모습이었다면 나름 인정해 줄만한 요소가 있었겠지만 이제 대규모 자본이 들어가는 영화들 중에 그런 히어로 무비가 아닌 영화를 찾기가 어려워 질 지경이 되고 말았다. 이제는 좀 더 진지하게 '보이려는' 시도마저도 식상해질 지경이다. 


오히려 히어로 무비가 가진 유치함을 정공법으로 극상까지 끌어올리자 그에 대한 풍자와 비슷한 효과가 발생한 결과물이 이 영화인거다. 글쎄 뭐 히어로 물이 그렇게 풍자의 대상씩이나 되는지는 모르겠으나, 거기다 사람들이 이 영화를 히어로 물의 정수로 받아들일지 풍자물로서 받아들일지의 여부도 알 수 없으며 애초의 목적이 풍자였는지도 알 수는 없으나  어쨌던 신선하긴 했다. 물론 이런 시도가 3편으로 까지 이어 질 지는 장담 못하겠다. 정황상 밑밥은 깔아놓은것 같지만 2편의 흡인력은 본편에 비해 상당히 떨어지는 수준이었기 때문에 3편까지 나온다면 과연 볼 생각이 들지 잘 모르겠다. 힛걸이 또 나온다면 모르겠지만.







#1. 아놔, 쿠키 영상이 있었다네? 뭐야 이거, 검색해도 뜨지도 않고;;;











<위의 사진, 동영상은 모두 단순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원작자에게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어린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