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72017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바나나 소송사건(Bananas!*)'이라는 다큐멘터리가 있다. 다국적 과일회사 '돌(Dole)'이 독성 농약을 사용하여 농장 노동자들에게 피해를 입힌 사건을 다룬 내용이다. 일단, 난 이 작품은 보지 못했다. 내가 봤던것은 ebs였는지 kbs였는지에서 다큐멘터리 축제를 하면서 편성했던 '바나나 소송사건 그 이후(Big Boys Gone Bananas!*)'였는데 이게 참 걸작이었다. 걸작이라는 표현은 작품 자체로서도 흡인력있게 잘 만들었다고 평가한다는 뜻이기도 하고, 반어적인 표현으로 '참 하는 짓들이 걸~작이다~'의 의미이기도 하다. 별생각없이 만만하게 마트에서 고르던 바나나의 그 귀여운 스티커를 이다지도 무시무시한 사람들이 붙이고 있었다니... 이 거대 기업은 자신들의 치부를 드러낸 '바나나 소송사건'이라는 다큐영화를 이세상에서 '박멸'시키기 위해 갖은 노력을 기울이는데, 해외 영화제에 이 작품을 내리도록 압력을 가하는가 하면 각국의 정계에 영향력을 발휘해 영화가 상영되는것을 막기도 한다. 물론 그 와중에 각종 소송이 직접적으로 가해지는 것은 기본이고. 그리고 그 결과는? 이 다큐멘터리 영화가 거실 소파에 누워있던 나에게 까지 전해지질 않았는가. 거대 회사는 참패하였고, '힘없는' 소규모 다큐제작자는 이겼다. 이 '작은' 다큐멘터리 영화라는 여드름을 짜내려다 자신의 손이 그 상처를 덧내는걸 인식하지 못한 결과가 아닐지. 사람들은 그저 먼나라의 농장 노동자들이 핍박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보다, 그 거대기업이 정치인과 언론을 동원하여 자신들을 핍박하고 억압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눈치채게 되자 그저 공분의 의미를 넘어서 공포로 무장하게 되었던거다. 마트에서 만만하게 바나나를 골랐던 사람들에게 두 다큐의 의미는 같지 않았다. 기업의 행태는 같았을 지언정.


본작의 이야기를 해보자. 사람들은 이 다큐의 내용을 접하기 보다 이 다큐가 세상에 나오자 이 세상이 어떻게 반응을 하는지를 먼저 보고 있다.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이 제기되고, 기각되고, 멀티플렉스 체인점에서 조그맣게 상영이 되었다가, 돌연 취소되었다. 긍정적 현상인지 부정적 현상인지 모르겠지만, 이 영화는 영화 이상의 의미를 벌써부터 갖게 되었다. 내용에 대한 분석이나 평가는 외려 뒷전으로 밀려난 채로. 이제껏 보아왔던 많은 한국사회의 논쟁거리가 그래왔듯이 먼저 이루어져야 할 알맹이에 대한 판단은 사라진채로 유치하지만 살벌한 힘겨루기와 소득없는 감정싸움이 지루하게 이어진다. 이래선 죽을 힘을 다해서 싸우지만 어느 한쪽도 뭘 얻지는 못하는 소모전이 되고 말 뿐인것을. 정작 중요한 알맹이를 놓고 본다면 이게 그렇게나 흥분해서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존재'를 대하듯 할 내용은 아니란걸 알 수 있을텐데 말이다.


그래, 이 글에서도 이제서야 이 영화에 대해서 좀 설명할 수 있을것 같다. 가장 먼저 든 기분은 어렵지 않다는거였다. 사실 개인적으론 천안함 사건 당시엔 온갖 정보의 홍수속에서 어떤 정보를 취합해서 판단에 활용할 것인지가 엄두가 나지 않을 정도였다. 거기다 그 정보들은 하나같이 물리학등의 각종 과학적인 사전 지식을 갖고 있어야만이 이렇다 저렇다 판단할 수 있을 정도의 정보들이었고, 그래서 대체로 전문가들의 의견에 기댈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는데 이사람 말이 다르고 저 사람말이 다르니 애초에 제대로 된 판단을 내리는건 불가능에 가까웠다. 그리고 내가 판단하기로는 천안함의 조사 결과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하는 사람들도 대부분 어떤 확신을 갖고 있기보다는 종교적인 믿음에 가깝게 그 결과를 받아들이고 있을 뿐이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 다루는, 정말로 폭발이 있었다면 그 엄청난 열이 왜 사고 직후의 열 화상 카메라에 잡히지 않았는가와 같은 그저 간단한 논리적인 차원에서의 의문에는 어떤 과학적 사전 지식이 필요하지 않다. 심지어 이해를 돕기 위해 비슷한 열로 쇠를 달구고 대형 수조의 물에 담근 후 얼마동안 그 주변의 물이 달궈진 쇠와 비슷한 정도의 온도를 띄는것을 보여주고 있으니 이건 뭐 빨간펜 첨삭지도 수준이다. 거기다 처참하게 두동강난 배가 곧바로 폭발의 증거가 되는것은 아니라는, 다른 과정에 의해서 그렇게 되었을 개연성을 풀어내는 부분에서는 일찌감치 수학포기 문과생이었던 나로서는 새로운 세상을 접하는 듯한 기분을 들게 만들었다. 그 복잡한 내용이 이해가 다 되게하는 기적을 행해 보였으니.


물론 쉽다는 말은 그만큼 첨예한 부분을 많이 비켜갔다는 말일 수도 있을 테다. 실제로 천안함에 대해서 많이 들고 팠던 적지 않은 사람들이 이 영화가 다루지 못한 많은 쟁점들에 대해서 아쉬움을 표한다고들 한다. 그러나 어찌보면 그들도 이 영화를 우선 영화로 본것이 아니라 천안함이라는 쟁점에 대해 유리한 입장에 서게 해줄 동료 정도로 판단한 측면이 크지 않을까? 영화가 한정된 시간안에 다루기엔 너무나 많은 부분에서의 논란이 있다. 아마 그걸 다 다루면서, 이 영화 한편으로 모든 논란을 끝내리라 생각했다면 아마도 영화는 실패한 졸작이 되어버리고 말았을 것이다. 대신에 역설적으로 이렇게 '밍숭맹숭'하게 만든 영화가 온갖 영화외적인 풍파를 겪으면서 절절히 보여주는 생생한 현실이 있질 않는가. '아니... 이 정도도 안된다고?'


아마 내가 한국에 대해서도 잘 모르는 외국인이었다고 친다면, 이 작품을 마음놓고 흥미로워 했을 것 같다. 촌스럽게 감독 자신의 목소리가 너무 크지도 않았으면서, 복잡한 사안에 대한 탐구의 과정이 어렵지 않게 펼쳐져 보였다. 거기다 영화 내에서 부터 이미 감지 되고 있었던 '자기 검열에 대한 요구'가 스크린 밖의 세상에서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지가 생생하게 느껴지질 않는가. 마치 제 3세계의 농장 노동자들에 대한 억압 및 착취가 선진국 영화제작제에게 어떤 모습으로 재현되는 지를 내가 흥미롭게 지켜봤던 것처럼, 천안함 이라는 단어로 취합되는 일련의 사건이 벌어진 곳이 나의 터전이 아니었다면 난 또 그랬을 것 같다. 그러나 그렇지 못한 것을. 이 흥미로운 작품을 앞에 두고 일단 비분강개하고 분노의 게이지를 한껏 올려놓아야하니 이런 비극이 또 어디 있나. 이건 천안함이 폭침이냐 좌초냐의 진실 여부와는 별개의 문제다. 천안함 사건이 중요하지 않다는것이 아니라, 이정도의 가벼운 의심에도 전방위적인 압박이 가해지고 있다는 사실이 천안함 사건 만큼이나 중요하다는 말이다. 이와중에 나의 가장 큰 염려는 이거다. 이긴다는 표현이 좀 그렇긴 하지만, 스웨덴의 '프레데릭 예르텐'이 이겼던 것처럼 한국의 '백승우'도 이길 수 있을까? 한국에서도 '천안함 프로젝트, 그 이후'가 나올 수 있을까? 이 암울한 상황을 '흥미롭게' 지켜 볼 뿐이다.




















<위의 사진, 동영상은 모두 단순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원작자에게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어린쥐™

티스토리 툴바